관리 메뉴

無限四季

이홍렬-[영희네 담벼락에 누가 써 놓은 이야기] 본문

음악문(音樂門)

이홍렬-[영희네 담벼락에 누가 써 놓은 이야기]

소하 찬후 2017.09.23 19:55


철조망에 갇힌 원숭이들 말라 비틀어진 나무위에 놀고있네

여기저기 먹다버린 과일 조각들 밀림의 추억들은 사라져가고

어린아이 손찌검과 조롱속에서 기다릴 것 없는 하루가 가네

비닐 봉지와 탁한 먼지속에 서산을 물들인 황혼은 예뻐


밤이 찾아오면 별이뜨고 마음에 창살이 걷히면

전설처럼 간직해온 우리 얘기를 눈물도 마른채 얘기하겠지


우리는 자유로웠다 자유롭게 우리는 살고 있었다

세월이 흐르고 흐르고 나면 모든 것이 뜻대로 뜻대로 되면

조그만 풀 한 포기 이슬방울도 눈물겨워 바라보리라



원숭이를 보고 웃지마라 닥치는 대로 망가뜨린 사람들아

여기저기 쌓여있는 쓰레기 더미 푸르른 강산은 사라져 가고

차디차게 쌓아 올린 빌딩 사이로 바람 한점 없는 하루가 가네

썩은 강물과 메마른 불빛속에 힘없이 비틀거리는 사람


밤이 찾아오면 달이뜨고 서로의 마음이 열리면

전설처럼 간직해온 우리 얘기를 눈물을 흘리며 얘기하겠지


우리는 자유로웠다 자유롭게 우리는 살고 있었다

세월이 흐르고 흐르고 나면 모든 것이 뜻대로 뜻대로 되면

등굽은 물고기와 벌레까지도 눈물겨워 바라 보리라


우리는 자유로웠다 자유롭게 우리는 살고 있었다

세월이 흐르고 흐르고 나면 모든 것이 뜻대로 뜻대로 되면

조그만 풀 한포기 이슬방울도 눈물겨워 바라 보리라


1. 영희네담벼락에 누가 써놓은 이야기

2. [KY 금영노래방] 이홍렬 - 영희네 담벼락에 누가 써놓은 이야기 (KY Karaoke No.KY5425)

0 Comments
댓글쓰기 폼